메타데이터
항목 ID GC05201365
한자 壽樂堂
이칭/별칭 경정 종택 사랑채
분야 역사/전통 시대,문화 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건물
지역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산운길 5[산운리 326]
시대 조선/조선 전기
집필자 백지국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건립 시기/일시 17세기 초 - 수락당 건립
개축|증축 시기/일시 1972년 - 수락당 중건
현 소재지 수락당 -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산운리 326지도보기
성격 가옥[사랑채]
양식 팔작지붕
정면 칸수 4칸
측면 칸수 1.5칸
소유자 이시하(李時夏)|이영호(李永鎬)
관리자 이시하|이영호
문화재 지정 번호 비지정 문화재

[정의]

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산운리 산운 마을에 있는 조선 전기 영천 이씨(永川 李氏) 가옥.

[개설]

수락당이 위치한 산운 마을이광준이 이주한 이래 현재까지 영천 이씨 후손들이 일가를 이루며 살고 있다. 안동 김씨(安東 金氏)가 세거하고 있는 경상북도 의성군 점곡면 사촌리사촌(沙村) 마을과 더불어 의성 지역의 대표적인 양반 마을이라 할 수 있다.

[위치]

수락당은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산운마을길 61[산운리 158]에 자리하고 있다. 산운교에서 금성 방면으로 약 350m를 가다 보면 왼족에 논과 가옥 사이로 좁은 길[산운길]이 나타난다. 산운길을 따라 약 50m 올라가면 수락당[경정 종택(敬亭 宗宅)]이 나타난다.

[변천]

수락당은 자료의 부족으로 그 내력을 밝히는 데 어려움이 있다. 건물 전면에 붙어 있는 현판을 통해 간단한 사실만을 확인할 수 있다. 이에 따르면 수락당이민성(李民宬)[1570~1629]이 거처하던 곳으로, 계자(系子) 이정기(李廷機)[1613~1669]를 위해 지었다고 전해진다. 하지만 1950년 6·25 전쟁을 겪으면서 건물은 소실되었다.

‘수락당(壽樂堂)’이라는 현판은 본래 1603년(선조 36) 한호(韓濩)[1543~1605]가 이민성을 위해 쓴 글씨를 1720년(숙종 46) 이민성의 증손인 이수규(李秀逵)[1673~1732]가 새겨서 게시하였다고 하였으나 건물과 함께 소실되었다고 한다. 현재 있는 현판은 이민성의 10세손인 이홍(李鴻)[1887~1972]이 건물을 중건하면서, 새로 현판을 쓰고 건물의 내력을 적어 둔 것이다.

[형태]

수락당은 정면 4칸 측면 1.5칸 규모의 팔작지붕 건물이다. 사랑 마당을 사이에 두고 자리 잡고 있으며 뒤편에 안채가 있다.

[현황]

수락당은 비지정 문화재로, 경정 종택의 사랑채로 쓰이고 있다. 수락당을 비롯한 경정 종택은 6·25 전쟁 때 일부 건물이 화재를 당하여 옛 모습은 사라졌지만, 산운 마을 영천 이씨 가문 소유 건축물 중 유래가 가장 오래된 집으로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.

한편 산운 마을영천 이씨수락당[경정 종택]을 비롯하여 자암 종택(紫巖 宗宅), 학록 정사(鶴麓 精舍), 점우당(漸于堂), 운곡당(雲谷堂), 소우당(素宇堂), 이태직 생가(李泰稙 生家), 이시유 가옥, 이재영(李在英) 가옥 등 40여 동의 고가들이 남아 있다. 이들 문화 유적간에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유람형·체제형 관광 자원을 개발하고 문화·관광 루트를 확립한다면 좀 더 쉽게 대중들과 소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[참고문헌]